서울시 누적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69개

2019 인증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16개사 선정

 

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이 69개가 됐다.

 

서울시는 지난 12월 17일 시청 6층 기획상황실에서 '2019년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 인증식 및 대표자 간담회'를 열고, 바탕색이엔지, 사회적협동조합광진사회적경제네트워크 등 16개 사를 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으로 선정했다.

올해로 7년째를 맞은 이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고 사회적 가치 실현이 우수한 사회적경제 기업을 선정하고 기업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서울시 사회적경제 성장을 견인할 선도기업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것이 목적이다.

작년까지 총 53개의 기업이 선정돼 지원받았다. 올해 선정된 기업은 16개(사회적기업 13개, 사회적 협동조합 3개)로 시설물유지관리, 돌봄사업, 공정여행, 제조업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다.

기업은 시설물유지관리에 힘쓴 '바탕색이엔지'를 비롯해 ▲지역 내 사회적경제조직 네트워크 구축에 성공한 ‘사회적협동조합 광진사회적경제네트워크’ ▲돌봄사업을 진행하는 '나눔돌봄사회적협동조합' ▲컴퓨터 제조 및 소프트웨어 개발·공급기업 '티원엘에스' ▲취약계층에 사회서비스를 제공하는 '행복한학교희망교육 협동조합' ▲ 주식회사 어반소사이어티 ▲동연디자인 ▲온아시아 ▲(사)장애인인권센터 ▲사회적협동조합 가가호호돌봄센터 ▲주식회사 아트브릿지 ▲세상에 없는 여행 ▲(사)한국장애인문인복지후원회 ▲온라인판매자협동조합 ▲서울디지털인쇄협동조합 ▲나무와 열매 사회적협동조합 등이다.

 

이 날 선정된 기업들은 향후 3년간 '서울시 사회적경제 우수기업'이라는 공동브랜드를 사용할 수 있다. 시는 또한 전문컨설팅, 워크숍, 해외 우수사례 벤치마킹 등 사회적기업이 필요한 분야에 초점을 맞춘 지원을 실시한다.


이날 인증식이 끝난 뒤에는 신규 선정기업과 기존 선정기업 대표자간 간담회가 마련됐다. 이 자리에서 우수기업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내년 추진방향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.

 

(머니투데이, 2019.12.29.)

?

CLOSE